재정 문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홍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24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고등교육 정책 방향’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재정 문제

연구보고서

지방자치가 도입된지 20여년이 되어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치단체의 재정자립도는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몇몇 자치단체의 재정위기 상황은 현 지방재정위기 상황을 다시 돌아보고 지방자치단체의 운영방향에 대한 점검이 필요함을 보여주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세입 세출구조 분석을 통해 재정위기 원인을 파악하고, 외국의 지방재정 위기대응 정책을 통해 개선과제를 도출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재정위기는 ‘일정한 공공서비스 수준 하에서 수입과 지출간의 불균형으로부터 기인한 현금흐름의 지속적인 부족에 의해서 발생하는 현상’으로 자치단체의 재정위기는 세입과 세출로 구분하여 그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세입측면에서의 재정위기는 자치단체의 자체세입 기반이 약한 것이 근본적인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부동산경기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조세 재정정책이 자치단체의 세수감소로 이어진 데 기인한다. 자치단체의 세입기반이 약해지고 있는 근본적인 원인은 총 조세의 80%가 국세에 집중되어 있는 편중된 조세구조에서 찾을 수 있다. 세입은 국가가 더 많은 재정 문제 상황에서 세출은 국가와 자치단체가 50 : 50의 비율을 보이고 있는 현상황은 자치단체의 재정위기상황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한계점을 보이고 있다고 하겠다. 특히 지방세구조가 국세에 비해서 신장성이 낮은 재산과세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는 점은 지방세 세수가 제한적으로 성장할 수밖에 없는 문제가 있다.
한편, 세출측면에서의 재정위기는 태백시 오투리조트, 용인 경전철사업 등 자치단체장이 무리하게 사업을 진행하면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자치단체의 방만한 경영외에 사회복지 분야의 재정지출 증가가 재정위기로 이어지는 경우가 발생하여 점검이 필요하다. 대부분 중앙정부의 의무지출로 인해 발생하는 다양한 사회복지 비용의 증가는 자치단체의 자체사업 비중을 감소시키고 있어 재정자율권 침해의 소지마저 있으므로 주의가 요구된다.
자치단체의 재정위기 상황은 비단 우리나라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일본,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도 종종 발생하고 있으며 이들의 사례를 분석하는 것은 우리나라 재정위기의 성격을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의 재정위기는 재산세 및 세외수입의 감소, 주정부 보조금 감소에 따른 세입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연금비용과 사회복지 지출의 증가, 재정지원 없는 연방정부 및 주정부의 의무부과, 사회간접자본에 대한 투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중기지방재정계획을 통한 세출개혁, 지방재정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재정위기관리제도를 통한 재정재건계획을 두고 있다. 유럽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중앙정부 정책이 경기활성화에서 긴축재정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지방정부의 재정지출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독일은 다른 유럽국가에 비해 안정적인 재정구조를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지만, 몇몇 지방정부는 부채가 급증하고 당좌차입금 비중이 증가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여 자치단체 부채탕감기금, 지방재정 보호기구 등의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일본의 유바리시는 재정파산을 경험한 대표적인 사례로 우리나라에 시사하는 점이 적지 않다. 유바리시는 자치단체 세수감소를 관광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발전을 꾀하였으나, 관광시설에 과잉투자, 재정운용의 비효율, 타 자치단체의 관광산업 진입 등으로 파산하게 되었다. 유바리시의 사례는 우리나라 태백시 오투리조트의 사례에도 시사하는 점이 크다고 하겠으며, 지방정부 재정운영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방자치단체가 재정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은 세입확대와 세출구조조정, 그리고 효율적 효과적인 사업관리에 있다고 하겠다. 먼저 세입확대 방안은 재정 문제 국세의 지방세 이양을 통해 국세에 편중된 세수구조를 재편해야 할 것이다. 재산세, 취득세 등 재산과세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는 지방세 세목에 소득과세의 도입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지방세 세수기반을 확립해야 한다. 두 번째로 세입은 증가하지 않으면서 세출은 증가하고 있는 현 재정불균형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자치단체 세출구조를 재조정하여 재정건전성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 세출구조 조정을 위한 방안은 일방적인 예산감축보다는 세출부문간 재원배분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사업을 우선순위에 따라 조정하여 지출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즉, 공공서비스 공급에 대해 ‘반드시 해야 할 것’과 ‘하고 싶은 것’에 대한 기준을 정하고 신규사업과 기존 추진 사업에 대한 지출 구조조정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자치단체의 지방재정을 재정 문제 불안정하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은 국고보조사업을 통한 사회복지지출의 급증에 있다. 따라서 기존 국고보조사업에 대한 점검과 함께 신규 보조사업에 대한 심도있는 분석도 함께 요구되고 있다고 하겠다. 마지막으로 일부 자치단체는 예산지출의 비효율을 관리하기 위해 재정사업 자율평가제를 도입 운영하고 있다. 자치단체가 매년 예산사업을 자율평가함으로써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사업성과를 점검하는 과정은 자치단체 재정 문제 사업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으로 여겨진다.

지방자치가 도입된지 20여년이 되어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치단체의 재정자립도는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몇몇 자치단체의 재정위기 상황은 현 지방재정위기 상황을 다시 돌아보고 지방자치단체의 운영방향에 대한 점검이 필요함을 보여주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세입 세출구조 분석을 통해 재정위기 원인을 파악하고, 외국의 지방재정 위기대응 정책을 통해 개선과제를 도출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재정위기는 ‘일정한 공공서비스 수준 하에서 수입과 지출간의 불균형으로부터 기인한 현금흐름의 지속적인 부족에 의해서 발생하는 현상’으로 자치단체의 재정위기는 세입과 세출로 구분하여 그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세입측면에서의 재정위기는 자치단체의 자체세입 기반이 약한 것이 근본적인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부동산경기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조세 재정정책이 자치단체의 세수감소로 이어진 데 기인한다. 자치단체의 세입기반이 약해지고 있는 근본적인 원인은 총 조세의 80%가 국세에 집중되어 있는 편중된 조세구조에서 찾을 수 있다. 세입은 국가가 더 많은 상황에서 세출은 국가와 자치단체가 50 : 50의 비율을 보이고 있는 현상황은 자치단체의 재정위기상황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한계점을 보이고 재정 문제 있다고 하겠다. 특히 지방세구조가 국세에 비해서 신장성이 낮은 재산과세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는 점은 지방세 세수가 제한적으로 성장할 수밖에 없는 문제가 있다.
한편, 세출측면에서의 재정위기는 태백시 오투리조트, 용인 경전철사업 등 자치단체장이 무리하게 사업을 진행하면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자치단체의 방만한 경영외에 사회복지 분야의 재정지출 증가가 재정위기로 이어지는 경우가 발생하여 점검이 필요하다. 대부분 중앙정부의 의무지출로 인해 발생하는 다양한 사회복지 비용의 증가는 자치단체의 자체사업 비중을 감소시키고 있어 재정자율권 침해의 소지마저 있으므로 주의가 재정 문제 요구된다.
자치단체의 재정위기 상황은 비단 우리나라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일본,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도 종종 발생하고 있으며 이들의 사례를 분석하는 것은 우리나라 재정위기의 성격을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의 재정위기는 재산세 및 세외수입의 감소, 주정부 보조금 감소에 따른 세입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연금비용과 사회복지 지출의 증가, 재정지원 없는 연방정부 및 주정부의 의무부과, 사회간접자본에 대한 투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중기지방재정계획을 통한 세출개혁, 지방재정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재정위기관리제도를 통한 재정재건계획을 두고 있다. 유럽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중앙정부 정책이 경기활성화에서 긴축재정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지방정부의 재정지출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독일은 다른 유럽국가에 비해 안정적인 재정구조를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지만, 몇몇 지방정부는 부채가 급증하고 당좌차입금 비중이 증가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여 자치단체 부채탕감기금, 지방재정 보호기구 등의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일본의 유바리시는 재정파산을 경험한 대표적인 사례로 우리나라에 시사하는 점이 적지 않다. 유바리시는 자치단체 세수감소를 관광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발전을 꾀하였으나, 관광시설에 과잉투자, 재정운용의 비효율, 타 자치단체의 관광산업 진입 등으로 파산하게 되었다. 유바리시의 사례는 우리나라 태백시 오투리조트의 사례에도 시사하는 점이 크다고 하겠으며, 지방정부 재정운영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방자치단체가 재정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은 세입확대와 세출구조조정, 그리고 효율적 효과적인 사업관리에 있다고 하겠다. 먼저 세입확대 방안은 국세의 지방세 이양을 통해 국세에 편중된 세수구조를 재편해야 할 것이다. 재산세, 취득세 등 재산과세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는 지방세 세목에 소득과세의 도입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지방세 세수기반을 확립해야 한다. 두 번째로 세입은 증가하지 않으면서 세출은 증가하고 있는 현 재정불균형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자치단체 세출구조를 재조정하여 재정건전성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 세출구조 조정을 위한 방안은 일방적인 예산감축보다는 세출부문간 재원배분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사업을 우선순위에 따라 조정하여 지출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즉, 공공서비스 공급에 대해 ‘반드시 해야 할 것’과 ‘하고 싶은 것’에 대한 기준을 정하고 신규사업과 기존 추진 사업에 대한 지출 구조조정이 재정 문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자치단체의 지방재정을 불안정하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은 국고보조사업을 통한 사회복지지출의 급증에 있다. 따라서 기존 국고보조사업에 대한 점검과 함께 신규 보조사업에 대한 심도있는 분석도 함께 요구되고 있다고 하겠다. 마지막으로 일부 자치단체는 예산지출의 비효율을 관리하기 위해 재정사업 자율평가제를 도입 운영하고 있다. 자치단체가 매년 예산사업을 자율평가함으로써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사업성과를 점검하는 과정은 자치단체 사업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으로 여겨진다.

대학 총장 "尹 정부 대학재정 문제 해소 방안 빠져…고등교육 장기 투자 필요"

황홍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24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고등교육 정책 방향’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황홍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24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고등교육 정책 방향’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전국 4년제 대학 총장들이 고등교육 발전을 위해 정부의 과감한 재정 지원 확대와 규제 완화를 촉구했다. 아울러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양성을 위해 탄력적인 교육체제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국 4년제 대학 연합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23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대학교육의 발전 방향과 대교협의 과제'를 주제로 하계 대학 총장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 199개 대교협 회원대학 가운데 133개 대학 총장들이 참석했다.

홍원화 대교협 회장(경북대 총장)은 윤석열 정부의 고등교육 투자 확대를 위한 재정 확보 방안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홍 회장은 개회사에서 “새 정부가 대학평가와 규제 개혁,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학사제도 유연화, 부실·한계대학 개선 등 정책 방향을 제시한 것은 다행이지만 대학재정 문제 해소를 위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 정책이 누락됐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초·중등교육 재원인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제도를 개편해 고등교육에도 쓸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지만 교육계의 반발이 거세다. 대학들은 고등교육세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홍 회장은 또 “새 정부가 제시한 고등교육 정책은 과제별로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하지 않아 혼란스러운 상황인 만큼, 새 정부의 고등교육 정책이 올바른 방향으로 수립될 수 있도록 중지를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새정부의 고등교육정책과 대교협의 과제’를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선 황홍규 서울과학기술대 교수도 법률에 근거해 대학에 대한 장기적 재정 투자가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교육·과학기술분과 전문위원을 지낸 황 교수는 “고등교육 전반의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분야·영역별로 세계 수준의 대학을 육성하는 것은 초·중등교육 정상화를 위해 선결 과제”라면서 “이를 위해 조속하고 과감한 재정 투자가 절대적으로 요청되는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대학 지원을 위한 재정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고등교육재정교부금법 제정과 고등교육세 신설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황 교수는 대학들이 반도체 등 인력수요에 맞춰 탄력적인 교육체제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재학생을 대상으로 ‘산업 수요 선택 전공’을 개설할 경우 전임교원 확보기준을 적용하지 않고, 다른 직업교육훈련기관에 위탁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 졸업자에게 학점·전공 단위 편입학 기회를 제공하고 출신학교는 물론 다른 대학으로의 편입학도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황 교수는 대학에 대해 자율을 확대하되 책무성도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학 스스로 행정기관의 틀에서 벗어나 학교와 학과, 모집단위, 교직원의 이해관계 보다 학생과 국가·지역사회의 요구를 우선 순위에 둬야 한다”면서 “학생들의 진로와 취업에 도움을 주는 선택 전공을 적극 개설하는 등 학생의 성장과 발전을 최우선 목표로 교육과정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earticle

During the reign of Charles V and Charles VI, the French royal revenue witnessed considerable changes, characterized by its remarkable and consistent increase, which might be called 'the financial revolution'. These changes were materialized by the permanent tax system and the royal monopoly of taxation. The royal regime also managed to appease the resistance of ruling classes to this practice by exempting them from paying the taxes and allowing great seigneurs and municipalities to take a portion of tax revenue from their jurisdictions. In the reign of Charles VI, however, when the royal control withered away and the influence of royal princes, so-called 'sires des fleurs de lys' grew, the increased royal revenue became a stake that instigated the ambition and struggle among the princes. The issues of this struggle consisted in: who would take the greater part of the government purse, and conversely, in order to be victors it was necessary for them to take more than their rivals. Consequently, the large reservoir filled with tax income was being transformed into private sources by which several factions of princes were able to maintain and increase their protégés who were eager to seek protection from the powerful. When the royal taxation was about to be a main channel to absorb resources of the subjects, in the root of the crises the French kingdom faced was the privatization of state finance and the consequent réféodalisation.

I. 머리말
II. 샤를 5세와 샤를 6세 치세의 '재정 혁명'과 재정 상태
III. 재정상의 특권 : 면제권과 조세 수입의 양도
IV. 재정 수입의 분배를 둘러싼 갈등
V.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

133개 대학 총장 "새정부 정책 혼란, 재정문제 해소해야" 한목소리

133개 대학 총장

4년제 대학 총장들이 대학재정 문제 해소에 한 목소리를 냈다. 열악한 재정과 각종 규제, 대학평가 등 구조적인 문제를 풀어야 대학의 경쟁력을 살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학 총장들의 숙원 재정 문제 사업인 등록금 문제도 어김 없이 거론됐다.

홍원화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회장은 23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대학 총장 세미나에 참석해 "정부가 제시한 고등교육 정책은 과제별로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하지 않아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정부의 고등교육 정책이 올바른 방향으로 수립될 수 있도록 중지를 모아야 할 때"라고 밝혔다.

대교협은 4년제 대학들의 재정 문제 협의체다. 이날 세미나에는 전국 199개 대교협 회원대학 중 133개 대학의 총장들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대학교육의 발전 방향과 대교협의 과제'를 주제로 열렸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도 참석해 총장들과 의견을 나눴다.

윤석열 정부는 국정과제로 '더 큰 대학자율로 역동적 혁신 허브 구축'을 제시했다. 세부내용으로는 대학평가 개편, 규제 혁신, 학사제도 유연화 등이 담겼다. '이제는 지방대학 시대'라는 국정과제에선 지역과 대학의 협업을 강조하고 있다.

홍 회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많은 것들이 정상화되고 있지만 우리 대학이 처한 현실은 녹록지 않다"며 "열악한 재정, 혁신을 가로막는 각종 규제, 자율성을 저해하는 대학평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위기 등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재정 문제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새 정부가 대학의 자율적 발전을 위해 평가와 규제를 개혁하는 등의 국정과제를 발표한 것은 다행"이라며 "그러나 우리 대학의 가장 큰 현안인 대학재정 문제 해소를 위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 정책이 누락돼 있다"고 우려했다.

홍 회장은 "(새 정부는)대학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권한을 강화해 대학의 자율성을 저해하는 정책과제를 제시하고 있다"며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대학과 지자체의 연계 강화를 통한 상생의 정책이 제시되지 않은 것도 무척 아쉬운 점"이라고 말했다.

황홍규 서울과학기술대학 교수는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과 고등교육 정책방향'이라는 제목의 기조강연에서 대학 정책의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황 교수는 윤석열 정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과학기술교육분과 재정 문제 전문위원으로 참여했다.

황 교수는 △3주기 대학혁신지원사업 관련 규제 폐지 또는 완화 △국가장학금II 유형 참여 조건 조정 △국립대학 회계 규제 완화 △사립대 국가유공자 등록금 100% 국가 부담 △국립대 교원 정원 책정권 교육부로 이관 등의 건의사항을 제시했다.

황 교수는 교육부의 기능과 관련해서도 "고등학교 이하 업무는 가칭 지방교육협력협의회에 의한 공동관장으로, 고등교육 관련 관리적 업무는 가칭 고등교육지원센터를 신설해야 한다"며 "교육부는 교육인재개발부나 교육인적자원부로 재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전 재정부장, 양회 직전 "재정위기 심각" 경고

러우지웨이 전 중국 재정부장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전직 고위 관료가 자국 재정 건전성에 심각한 위험 요인이 존재한다고 경고했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재정 문제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재정부장은 지난 12월 연설에서 지방정부 부채 증가, 미국의 공격적 경기 부양책,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세계 경기 둔화, 고령화 등 여파로 중국의 재정이 심각한 위험과 도전을 맞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러우 전 부장은 "2009년부터 11년 연속 이뤄진 중국의 확장적 재정 정책으로 재정 적자가 끊임없이 이어져 국가 부채 규모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재정 위기는 단기적인 문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중기적으로도 심각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SCMP는 중국의 연중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개막하기 직전 이 같은 경고성 발언이 공개된 점에 주목했다.

러우 전 부장의 이런 발언은 작년 12월 이뤄졌지만 재정부가 발행하는 잡지를 통해 최근에야 일반에 공개됐다.

중국은 작년 코로나19의 충격을 극복하기 위해 재정 정책과 통화 정책을 아우른 고강도 부양책을 펼쳤다.

2019년 2.8%이던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 적자율을 2020년 '3.6%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또 작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1조위안 규모의 경기 부양용 특별 국채를 찍었고, 인프라 시설 건설에 주로 투입되는 지방정부 특수목적 채권 발행 한도도 2019년 2조1천500억 위안에서 2020년 3조7천500억 위안으로 늘렸다.

이런 고강도 경기 부양책에 힘입어 중국은 작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비교적 순조롭게 극복했지만 중국 경제의 뇌관으로 지목된 부채 문제의 심각성이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중국은 올해 양회를 통해서 작년보다는 경기 부양 강도를 낮추는 출구전략을 본격적으로 가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SCMP는 "러우 전 부장의 발언은 경제 정책의 상세 내용을 결정하는 연례 양회를 불과 며칠 앞두고 공개됐다"며 "작년 코로나19의 충격과 싸우기 위해 시행된 재정 부양책을 축소하고 증가하는 부채 관리에 나설 것인지가 (이번 양회의) 중요 의제에 포함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