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의 구조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EDAILY 외환

[이데일리 권소현기자] 수출업체 A는 지난 8월 100만달러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수출대금(달러화)이 3개월 후에나 들어오기 때문에 미리 환율변동 위험을 헤지하기로 했다.

당시 환율은 940원대였지만 전월까지만해도 910원대였기 때문에 더 떨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였다.

현재 환율로 선물환을 매도하려던 A기업은 은행으로부터 넉아웃(Knock out) 통화옵션 상품을 소개받았다.

풋옵션의 경우 행사가격은 950원으로, 3개월 후에 환율이 950원 이하라 해도 100만달러를 950원에 팔 수 있다.

만약 3개월 후에 환율이 950원 아래에 있다면 기업으로서는 짭짤한 외환시장의 구조 환차익을 얻을 있는 셈이다. 950원 이상이라면 굳이 950원에 풋옵션을 행사할 이유도 없이 더 큰 이익을 낼 수 있다.

다만, 계약기간인 3개월 사이에 환율이 장중 한번이라도 900원 밑으로 떨어지면 계약 자체는 무효(넉아웃)가 되는 조건이 붙어있다.

당시 환율이 외환위기 이후 최저수준인 913원 밑으로는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높았다. 그 밑으로는 당국이 용인하지 않을 외환시장의 구조 외환시장의 구조 것이라는 믿음에서였다.

이에 따라 이 수출업체는 900원의 넉아웃 조건을 걸고 100만달러의 옵션 계약을 체결했다.

안심하고 있었던 이 기업은 그러나 지난달 31일 화들짝 놀라 은행에 문의했다. 환율이 장중 900원을 깨고 899.60까지 내려간 것이다.

넉아웃 조항이 발동되면서 지난 8월에 체결한 통화옵션 계약은 무효가 됐다는 답을 들을 수 밖에 없었다. 환율이 장중 900원 밑으로 내려간 순간 계약이 날라간 것이다.

이 수출기업은 부랴부랴 선물환 매도에 나섰다. 현재 환율(900원 안팎)에서라도 헤지를 하기 위해서다.

지난 8월 옵션계약을 않고 940원대의 당시 선물환율에 따라 매도했더라면 달러당 40원 가량의 손해를 덜 볼 수 있었을 것이다.

한 시중은행 외환 딜러는 "넉아웃 통화옵션의 경우 보통 행사가가 시장 환율보다 높기 때문에 기업 입장에서는 매력적"이라며 "넉아웃 기준환율 밑으로만 떨어지지 않는다고 전망한다면 녹아웃 통화옵션을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다른 시중은행 외환 딜러는 "선물환으로 헤지할 경우 완벽한 헤지가 가능하지만 여러가지 마진이 발생하는 반면, 통화옵션의 경우 제로 코스트로 맞출 수 있는데다 선택의 외환시장의 구조 폭이 넓다"며 "기업들이 보통 헤지수단을 선물환과 통화옵션을 60대40 정도의 비중으로 적절하게 나눠서 선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장의 전망과는 달리 환율이 900원 밑으로 내려가면서 900원대 초반에 걸려있던 넉아웃 통화옵션이 일순간 무효화되자 기업들의 환헤지에 비상이 걸렸다.

아울러 넉아웃 통화옵션 연계 물량이 쏟아지면서 환율에 대한 하락압력도 높아지고 있어 기업들의 어려움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환율 900원 붕괴 방아쇠..KO옵션이 뭐길래)

'외환시장 구조개혁' 왜 나왔나

'외환시장 구조개혁' 왜 나왔나거래주체 늘려 시장주도권 분산 '체질강화' 외환당국이 우리 외환시장의 구조개혁에 나선 것은 「이대로는 안된다」는 당위성에 업무장벽이 붕괴되고 있는 세계 금융의 흐름등을 고려한 때문으로 보인다. 당국은 금융결제원등을 통해 직접 외환거래를 할수 있는 이른바 「인터뱅크 플레이어(INTERBANK PLAYER)」를 지금까지 은행과 종합금융회사로 제한했으나 앞으로는 증권·투신·보험등의 금융기관으로 넓힌다는 계획이다. 그 파급효과는 광범위하다. 개인이나 기업체의 외화 환전창구가 확대될 뿐 아니라 시장의 외환거래패턴과 환율의 움직임마저 바꿀 수 있는 중대한 전기가 마련된다는 지적이다. 이러한 논의는 이미 지난해말부터 시작됐지만 한동안 지지부진하다가 최근 다시 급류를 타고 있다. 당국자들은 아직 공식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지만 최근까지 당국과 이 문제를 논의해온 업계 실무자들은 『이미 정부가 방향을 구체화해놓은 상태』라며 『시행시기와 세부적인 조정이 문제일 뿐』이라고 전하고 있다. ◇외환시장 체질강화 명분=당초 이 문제가 논의된 것은 지난해 10월경부터. 물론 비공개로 당국과 금융연구원, 업계의 일부 실무자들만이 의견을 교환했다. 논의는 우리나라 외환시장의 체질이 약하고 시장기능이 제대로 발휘되지 않는다는 데서 시작됐다. 하루 원달러 거래규모가 20억달러 안팎에 불과해 선진국에 비해 GDP(국내총생산)대비 외환시장 규모가 현저하게 작고, 몇몇 국내외 외환시장의 구조 외환시장의 구조 메이저급 은행들이 시장을 좌지우지하는 현상이 이어져 제대로된 「시장메카니즘」이 작동할 수 없는 구조라는 것. 따라서 증권·보험등 대형금융기관들을 추가로 시장에 끌어들여 직접 외환거래를 허용해주면 거래규모도 늘어나고 시장의 주도권이 분산돼 선진화된 외환시장의 틀을 잡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당국의 판단이다. ◇은행합병 가시화되면서 급진전=검토가 시작된지는 오래됐지만 최근 갑자기 논의가 급진전되고 있는 것은 은행의 합병이 가시화됐기 때문. 정부는 소수의 국내외은행들이 시장을 쥐고 흔들기 때문에 외환거래저변이 넓어질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국내은행들이 다시 합병을 하게되면 시장참여자들의 숫자가 더욱 줄고 메이저들의 지배력이 더욱 강화된다는 것. 따라서 더이상 외환시장이 「소수의 지배」구도로 고착화되기 전에 새로운 틀을 외환시장의 구조 짜야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게 됐다. 증권사들은 방화벽이 무너지고 있는 세계 금융의 추세를 명분으로 수면아래서 적극적인 로비를 펼쳐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긍정·부정 측면 교차=증권·투신·보험업계가 직접 외환거래를 하게 되면 당국의 의도대로 외환거래가 활성화돼 시장규모가 커진다는 긍정적인 효과를 예상할 수 있다. 시장의 규모가 커지면 그만큼 체질이 강화된다. 하루에 20억달러가 거래되는 시장은 핫머니가 1~2억달러만 갑자기 들어와도 충격을 받지만 100억달러가 거래되는 시장은 어지간한 충격에도 흔들리지 않는다. 또 시장참여자들이 다양해지고 규모가 늘어나면 몇몇 메이저들이 마음대로 시장을 주무르기도 어렵다. 정부도 해묵은 환율조작의 오명을 벗어던질 수 있다. 시장이 규모를 키워 안정적으로 움직이면 지금처럼 시장개입의 강도가 높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터뱅크 플레이어」의 범위를 넓힐 경우 금융시스템 전체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은행보다 「위험」을 선호하는 증권업등의 생리로 볼 때 투기적거래를 지나치게 늘리지 않을까 우려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증권사등의 「인터뱅크 플레이」가 허용되더라도 시장진입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시각을 내비치고 있다. 종금사들은 오래전부터 시장에 들어와있지만 시장의 주체로 기능을 못하고 있다. 제대로 시장에 참여하려면 은행과의 신용거래라인(FX LINE)이 최소한 1,000만달러 단위는 넘어가야 「인터뱅크 플레이」가 가능하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은행이 그정도로 믿고 거래할 수 있는 회사는 소수에 불과하다. 은행관계자는 『삼성증권·삼성생명등 몇개사가 손꼽힐 뿐 당국의 구상처럼 급속도로 환거래 저변이 확대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남아있는 쟁점=증권사등의 직접외환거래를 풀더라도 대고객 외환업무까지 한꺼번에 허용할지는 아직 확정적이라고 보기 어렵다. 환전업무마저 개방되면 은행권은 상당한 타격을 입게돼 최후까지 반대입장을 고수할 방침. 그러나 당국은 은행간 거래에 끼워주면서 대고객업무를 제한하는 것이 논리적으로 합당치 않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화용기자[email protected] 입력시간 2000/06/02 17:32 ◀ 이전화면

본 연구는 최근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환율갈등의 요인을 분석하기 위해 국가간 실질 및 명목이자율 차이가 환율결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유위험, 무위험, 및 실질이자율평가의 실증분석 결과를 종합해 보면 유위험이자율평가가 다른 두 경우보다, 실질이자율평가가 무위험이자율평가 보다 환율결정에 더욱 영향을 미치기는 하지만 그 정도는 충분히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국가간 환율결정에 실질이자율평가가 성립되지 못하는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가할증, 환율변동위험 할증, 및 통화할증을 분석하였는데, 그 결과에 의하면 국가할증과 환율변동위험 할증이 실질이자율평가의 성립을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분석되었다. 실증분석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최근의 국가간 환율갈등의 원인은 외환위기 이후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환율이 각국의 경제력을 바탕으로 결정되기 보다는 시장의 외부요인인 전략에 의해 영향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환율갈등을 완화 또는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각국의 외환정책 당국은 시장지향적이고 시장결정적인 환율제도를 구축하여야 할 것이다.

The paper is basically attempted to reveal a mechanism of exchange rate determination in global foreign exchange markets. For a theoretical framework, uncovered interest rate parity(UIRP), covered interest rate parity(CIRP), and real interest rate parity(RIRP) are tentatively adapted, and GARCH-M model is employed for an econometric methodology. Empirical evidence shows that the UIRP is superior to others, and the RIRP is better than the CIRP in explaining how exchange rates are determined in global exchange markets. All of them, however, is not fully supported by economic theories. Following Frankel(1989), country premium, volatility premium, and currency premium are evaluated to see if which premium is a crucial in disturbing the RIRP, and it is found that country and currency premiums are a major components in disturbing the RIRP. To this end, market-oriented and market-determined systems has to be built to avoid currency disputes which is undergoing hot issue in global foreign exchange market.

외환시장의 구조

mobile open/close

이창선 박성준 | 2017-08-11 | REPORT

대외충격이 발생할 때마다 대규모 자본유출과 외환위기 발생에 대한 우려가 높지만, 대외부문의 구조 변화로 우리나라는 사실상 외환위기 위험에서 벗어나 있는 것으로 보인다.

(1) 1997년말과 2008년말 두 차례의 위기를 거치고 경제구조가 바뀌면서 저축률이 투자율을 초과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투자와 경제성장을 위한 해외자본 도입의 필요성이 약화된 지 이미 오래다. 특히 2012년 이후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 기조가 유지되고 있다.

(2) 해외자본 의존도 축소와 경상수지 흑자로 인해 우리나라는 2014년부터 대외금융자산이 대외금융부채를 능가하고 있는 순대외금융자산 보유국이다. 유사시 공적 외환보유액 외에도 내국인이 보유한 해외투자금이 국내로 환류되면서 외국인 자금 이탈의 충격을 완화할 수 있다.

(3) 외화부도 위험과 관련된 외화 채권 및 외화차입금 규모가 2008년 9월말의 2,863억달러에서 2017년 1분기말 2,471억달러로 줄어들었다. 특히 과거 외환위기의 주된 원인이었던 단기 외화 차입금이 2008년 9월말 1,499억달러에서 2017년 3월말 629억달러로 줄어들었다. 자본건전성 3종세트를 비롯한 정부 정책이 효과를 발휘한 데다, 투자 위축과 국내금리의 하락으로 해외자금의 필요성과 메리트가 약화된 영향도 크다.

외화부채가 줄어든 대신 국내 주식 및 채권에 대한 외국인 투자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2017년 1분기말 외국인의 국내주식 및 채권 보유액은 5,465억달러로 글로벌 위기 이전 최고치였던 2007년 9월말의 3,648억달러보다 50% 늘어나 있다. 외화유동성 부족과 외화부도의 위험은 거의 없어진 대신 외국인 주식, 채권투자자금의 빈번한 유출입에 따라 환율, 주가, 금리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위험은 커진 것이다. 외환 관련 리스크 변화에 맞추어 경제주체들의 인식, 외환관련 정책, 대응 과제 등이 달라져야 한다.

첫째, 과거 외화유동성 부족이 우려되던 시기에 만들어진 외환정책의 틀이 바뀌어야 한다. 현재 평상시에는 구조적인 경상수지 흑자에 따른 원화절상 압력을 완화하기 위해 자본유출이 필요하지만, 내국인의 해외투자를 제약하는 조치가 잔존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주식투자에서 발생하는 거래 차익에 대해 국내주식의 경우 비과세되는 것과 달리 해외주식에는 과세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세제의 형평성과 균형의 관점에서 해외와 국내 주식투자로부터 발생되는 매매차익에 대한 관세를 점진적으로 일치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

둘째, 외환시장의 구조 대외충격에 대해 어느 정도 외환방어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대내 충격이 발생했을 때는 외국인 자금 이탈은 물론 내국인에 의한 자본도피가 늘어날 수도 있다. 대내 리스크 요인으로 꾸준히 지적되는 가계부채나 북한 관련 리스크가 심화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

셋째, 빈번한 외국인 자금 유출입에 따른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줄이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 주식시장에서 국내 기관투자자의 비중이 높아지면 외국인 자금의 외환시장의 구조 유출입에 따라 국내 주식시장이 휘둘리는 것이 완화될 수 있다. 외환시장에서는 환율의 급등락을 막기 위한 정책당국의 시장개입이 불가피하다. 시장의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쌍방향으로 개입하는 것이라면 국제적으로 문제되지는 않을 것이다.

< 목 차 >
1. 한국경제의 대외부문 구조 변화
2. 해외자본 유입 구성 변화로 인한 리스크 변화
3. 외환리스크 변화와 외환정책
4. 시사점

[새정부 경제] 외환시장 운영, 새벽 2시까지…단계적으로 24시간으로 확대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정부가 외환시장 선진화 차원에서 서울 외환시장 운영 시간을 대폭 늘린다.

정부는 16일 발표한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서울 외환시장 운영 시간을 런던 외환시장 마감 시간인 오전 2시(한국 기준)까지로 연장하고 향후 24시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 외환시장(은행 간 도매시장)은 오전 9시에 개장해 오후 3시 30분에 마감하는데 외환시장의 구조 장 운영 시간을 현행 6시간 30분에서 17시간으로 10시간 넘게 늘리는 것이다.

정부는 또 해외 소재 금융기관 등의 국내 외환시장 직접 참여를 허용하고 공정한 경쟁 여건과 거시건전성 확보를 위해 제도를 보완하는 작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금은 정부의 인가를 받은 국내 금융기관만 국내 외환시장에 참여할 수 있다.

그간 정부는 참가자·규모 확대 등 외환거래 환경 변화를 반영하고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 지수로의 편입을 추진하기 위해 외환시장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외환시장 선진화와 관련한 세부 추진 계획은 3분기(7∼9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준비 시간 등을 고려하면 실제로 외환시장 개장 시간이 연장되는 데는 최소 1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외환시장 개방 수위를 지나치게 높이면 환율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아울러 정부는 기획재정부 비상경제대응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대내외 거시·금융 리스크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조기경보시스템(EWS)을 외환시장의 구조 통해 가계와 기업의 거시건전성을 관리하고 거시경제금융회의, 경제관계장관회의 등을 통해 필요하면 즉각 대응조치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거시경제 여건, 취약계층 외환시장의 구조 피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정책 조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재정 측면에서는 모든 재량지출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최소 10%를 의무적으로 구조조정하고 정부출자기관 배당 성향 제고, 유휴 국유재산 매각·활용 등을 통해 재정 수입 기반을 확충한다.

또 공공부문이 민간시장을 외환시장의 구조 외환시장의 구조 몰아내는 사업을 발굴해 민간 이양을 추진할 계획이다.

금융 부문에선 은행권의 대손충당금 적립 등 손실 흡수능력 확대를 유도하고 제2금융권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국채 시장은 필요하면 한국은행과의 정책 공조를 강화하고 긴급 바이백(조기상환) 등 안정조치를 추진하겠다고 외환시장의 구조 밝혔다.

4분기(10∼12월)에 발표되는 국채시장 중장기 로드맵에는 세계채권지수(WGBI) 편입 추진, 개인 투자용 국채 도입, 30년 국채선물 도입 추진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외환 부문에서는 이달 말 외화 LCR(유동성커버리지비율) 규제 유연화 조치가 종료되는 점을 외환시장의 구조 고려해 금융감독원의 외화유동성 스트레스테스트 방식을 개선하는 것을 검토한다. LCR은 향후 30일간 순 외화 유출 대비 고유동성 외화자산의 비율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