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무역 전략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상준 객원논설위원·와세다대 국제학술원 교수

on the other hand on the other hand

[국제무역논쟁 80's 미국 ⑤] 닫혀있는 일본시장을 확실히 개방시키자 - Results rather than Rules [국제무역논쟁 80's 미국 ⑤] 닫혀있는 일본시장을 확실히 개방시키자 - Results rather than Rules

※ 문제는 일본시장의 폐쇄성(closed market) .

[국제무역논쟁 80's 미국] 시리즈를 통해 살펴보았듯이, 세계경제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의 감소 · 생산성 둔화 · 무역적자 심화 등 거시경제 환경 악화 [각주: 1 ] 는 미국민들에게 국가경쟁력 상실의 우려를 안 겨주었습니다.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 의장 마틴 펠드스타인 등 경제학 자들 은 " 무역적자는 경쟁력 상실이 아닌 자본흐름 변화 때문이다. [각주: 2 ] 또한 절대적 생산성이 둔화되더라도 여전히 비교우위에 의한 교역은 가능하다" 라고 말하였으나, 미국 기업들은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세계시장 속 경쟁에 노출되어 있는 미국기업들은 "외국기업에게 한번 시장을 내주면 되찾을 수 없다" [각주: 3 ] 는 인식을 갖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더군다나 반도체 · 전자 · 자동차 · 철강 등은 대규모 고정투자가 필요하며, 생산량이 많은 기업만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여 이익을 거둘 수 있습니다. 결국 개별 국가 내에서 독점 혹은 과점 형태로 기업이 자리잡고 있으며, 전세계적으로도 소수의 기업만이 존재합니다.

이렇게 과거와 달라진 시장구조는 "외국정부의 자국기업 보호지원 정책이 미국기업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안겨다 줄 수 있다" [각주: 4 ] 라는 새로운 통찰을 탄생시켰고, "외국의 불공정무역 관행을 시정케하거나 미국정부도 자국기업을 돕는 산업정책을 시행해야 한다"는 보호주의 무역정책 요구가 미국 내에서 커졌습니다 .

왼쪽 : 1967-1990년, 미국과 일본 제조업 수입 비중 추이

오른쪽 : 폴 크루그먼이 1991년 편집 · 출판한 연구모음집

미국기업이 문제 삼았던 외국은 바로 '일본'(Japan) 이었고, 이들의 '닫혀있는 시장'(Closed Market)이 불만을 자아냈습니다 .

1 980년 미국 GDP 대비 무역적자 비중은 0.7% 였으나, 1985년 2.8%, 1987년 3.1%로 대폭 증가하였는데, 이 중에서 대일본 무역적자가 일본어 무역 전략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 가까이에 달했습니다.

특히 대일본 무역적자의 상당수를 제조업 상품(Manufactured Goods) 교역이 초래하였고, 미국기업들은 일본의 공식적 · 비공식적 무역장벽들로 인해 일본시장에서 낮은 점유율을 기록할 수 밖에 없다고 인식했습니다. 실제로 위의 그래프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일본의 일본어 무역 전략 제조업 상품 수입 비중은 1967-1990년동안 전혀 증가하지 않았습니다.

여기서 문제는 눈에 보이지 않는 장벽들(intangible barriers) 입니다.

분명 일본은 일찍부터 GATT에 가입한 상태였고 관세도 차츰차츰 인하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일본 재무성(MOF) 및 통상산업성(MITI)의 지도 아래 시행되는 여러 차별적 규제들(administrative guidance) · 여러 기업이 뭉쳐 하나의 기업집단처럼 행세하는 계열체제(Keiretsu) 등 일본 특유의 경제시스템은 외국상품 판매를 가로막았습니다.

이런 배경 속에서, 1980년대 미국 내에서 일본시장을 '확실히' 개방시킬 수 있는 무역정책이 필요하다 는 공감대가 형성되었습니다.

단순히 관세인하 등 무역 규칙(rules)을 변경하는 것으로는 비공식적 장벽을 허물 수 없기 때문에, 수입물량 · 무역수지 등 지표의 목표값을 정해놓고 이를 강제해야 한다(quantitative targets) 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이른바, '규칙 보다는 결과'(Results rather than Rules) 입니다.

이러한 주장은 미국 내 경제학자들 사이에서 논쟁을 일으켰습니다.

자유무역 원리를 고수하는 학자들은 이런 시도 자체를 부정적으로 바라보았고, 근본적으로 일본 시장은 닫혀있지 않다는 인식도 존재했습니다. 다른 한편, 일본시장 폐쇄성이 문제이긴 하지만 전체 무역수지 등 총집계지표(aggregate)를 대상으로 하는 건 부적절 하다는 의견도 있었고, 성과(outcome)를 내는 무역정책을 찬성하며 이를 적극적으로 구사해야 한다는 학자들도 있었습니다.

이제 이번글을 통해, 정말 일본시장이 폐쇄적인지 · 일본시장 개방을 위해 필요한 무역정책을 두고 어떠한 논쟁이 펼쳐졌는지를 알아봅시다.

  • Robert Z. Lawrence, 1987, ( )
  • 비슷한 무역흑자국인 독일과 비교해봤을 때, 일본의 제조업 상품 수입은 현저히 적다

일본시장의 폐쇄성을 논할 때 주로 이용되는 근 거는 '극도로 낮은 제조업 상품 수입 비중' 입니다.

1986년 기준, 일본과 독일 모두 제조업 상품 수출로 GDP 대비 10% 가량의 막대한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있었으나, 독일은 수입비중이 14%를 기록하며 비교적 수입 또한 많이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수출비중(10.4%)에 비해 수입비중(2.2%)이 현저히 낮았고, 독일의 일본어 무역 전략 수입비중과 비교해보아도 극도로 낮은 값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 학자들은 선진산업국가와 멀리 떨어져 있는 일본의 지리적 위치상 수입이 적을 수 밖에 없다 라거나 일본의 부존자원 특징상 1차상품 교역으로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하기 때문에 자연스레 제조업으로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하며, 일본시장이 폐쇄적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한 경제학자는 구체적인 근거를 들며, 일본시장이 실제로 외국기업에 배타적임을 보였습니다. 바로, 로버트 Z. 로런스 입니다.

로버트 Z. 로런스 (Robert Z. Lawrence)

1991년 연구보고서 In 『일본과의 무역: 문이 더 넓어졌나?』

경제학자 로버트 Z. 로런스 (Robert Z. Lawrence) 는 " '여러 기업이 모여 하나의 기업집단처럼 행세하는 케이레츠 (Keiretsu) · 일본기업간 오랜 기간에 걸친 협력과 거래 (long-term relationships) · 종합상사회사가 중심이 된 유통시스템 (general trading companies) 등의 일본 특유의 경제시스템이 외국산 상품 판매를 가로막고 있다" 고 지적합니다.

로런스가 말하는 논리를 하나하나 따라가 봅시다.

▶ 일본의 기업내 무역 패턴 (Intra-F irm T rade P atterns)

로버트 Z. 로런스가 주목하는 것은 '기업내 무역 패턴'(Intra-Firm Trade Patterns ) 입니다.

기업이 상품을 수출(수입)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 입니다. 첫째는 수출대상국에 위치한 외국기업에게 물건을 판매하는 것(수입대상국에 위치한 외국기업으로부터 물건을 구매하는 것), 둘째는 자국에 위치한 모회사가 수출대상국에 설립된 자회사에 물건을 넘긴 이후 판매하는 것(수입대상국에 설립된 자회사가 물건을 구매하여 자국에 위치한 모회사에 넘기는 것) 입니다.

기업이 외국에 자회사를 설립하여 다국적기업 형태를 갖추는 주된 이유는 해외에 판매망을 직접 설치하여 상품 정보를 직접 전달하고 소비자로부터 피드백을 즉각 받기 위함 입니다. 예를 들어, 삼성전자는 외국 딜러에게 물건을 건넬 수도 있지만, 미국 및 유럽 등에 직접 판매점을 설치함으로써 소비자와 직접 접촉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대부분 다국적기업은 자국에 생산거점을 두고 해외에는 판매 전문 자회사를 설치하는 downstream 구조를 보입니다.

이러한 다국적기업 형태가 많아질 경우 독특한 무역패턴이 나타납니다. 당연히 동일한 기업내 교역 비중이 증가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때 기업의 국적은 대부분 수출을 행하는 나라에 속해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이 미국으로 수출을 한다고 했을 때, 한국의 모회사로부터 미국에 위치한 자회사로 물건을 수출하는 교역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을테지, 미국기업이 한국에 설립해놓은 자회사로부터 미국 모회사로 물건을 옮기는 비중은 비교적 적을겁니다. 완성품 수출은 한국이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만약 다국적기업이 upstream 형태라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upstream이란 해외에서 원자재 등을 가져와 자국에서 생산하는 구조를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한국기업들은 중동에 설립한 자회사로부터 석유 등을 수입해온 뒤, 한국에서 이를 정제한 제품을 만들어냅니다.

이 경우 앞서와는 다른 무역패턴이 나타납니다. 동일한 기업내 교역비중이 증가하는 건 마찬가지 입니다. 그런데 이때 기업이 국적은 대부분 수출을 행하는 나라가 아닌 수입을 행하는 나라에 속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중동이 한국으로 석유를 수출하는 것이지만, 이는 다르게 보면 한국이 중동으로부터 석유를 수입해오는 것입니다. 따라서 한국 모회사가 중동에 설립한 자회사로부터 석유를 들여오는 비중이 높을테지, 중동 모회사가 한국에 설립해놓은 자회사로 석유를 건네는 비중은 적을 겁니다. 원자재 수입은 한국 기업들이 하는 것입니다.

  • 1986년 기업내 교역 비중 (%)
  • 1991년 연구보고서 In 『일본과의 무역: 문이 더 넓어졌나?』

로버트 Z. 로런스는 " 미국의 교역을 살펴보면, 일본과의 거래에서 유독 기업내 거래 비중이 높으며, 미국이 수출을 할 때(=일본이 수입을 할 때) 일본기업 내 거래가 더 많다 "고 말합니다.

이는 위의 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미국의 대유럽 수출(=유럽의 대미국 수입)에서 기업내 교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48%, 미국의 대유럽 수입(=유럽의 대미국 수출)은 42% 입니다. 그런데 미국의 대일본 수출(=일본의 대미국 수입)은 72%, 미국의 대일본 수입(=일본의 대미국 수출)은 75%에 달합니다.

또한, 미국이 일본으로부터 수입을 할 때 다르게 말해 일본이 미국으로 수출을 할 때, 일본 모회사가 미국에 위치한 자회사로 물건을 건네는 비중이 전체 기업내 교역 중 66.1%에 달합니다. 미국기업이 일본에 설립해놓은 자회사로부터 본국에 위치한 모회사로 물건을 건네받는 비중은 8.9%에 불과합니다. 이는 일본기업이 자국에서 상품을 생산한 뒤 미국에 위치한 자회사 판매망에 넘기는 downstream 형태임을 보여줍니다.

문제는 미국이 일본으로 수출을 할 때 에 있습니다. 반도체 · 전자 · 자동차 · 철강 등을 만드는 미국 제조업체가 일본으로 상품을 판매할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미국기업 내 거래가 많아야 합니다. 그런데 수치를 살펴보면, 미국기업 내 거래는 13.6%에 불과하고, 일본기업 내 거래가 58.일본어 무역 전략 4%에 달합니다 .

혹자는 "미국이 일본으로 수출을 한다는 건 일본이 미국으로부터 수입을 해온다는 것이고, 일본 기업이 미국으로부터 원자재 등을 많이 수입해오기 때문에(=upstream) 일본 국적 기업의 거래가 많은 것 아니냐?"고 물을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로버트 Z. 로런스는 제조업 상품만을 놓고 봤을 때도 일본 기업내 거래가 많 다 고 말합니다. 그가 주목하는 것은 '일본 특유의 유통시스템' 입니다.

일본의 수입 상당수는 종합 상사회사 (General Trading Company)가 수행 합니다. 이들은 해외에서 원자재 뿐 아니라 다양한 제조업 상품을 구매한 뒤 일본에 위치한 모회사 혹은 깊은 관계 를 맺고 있는 기업(long-term relationship) 에게 넘깁니다 . 그리고 단순한 중개회사 역할을 맡는 게 아니라 서비스 · 해외시장에 대한 정보 · 금융 · 유통 등 다양한 행위를 합니다.

게다가 일본 종합상사회사들은 일본 내 유통시스템에 깊숙히 들어가 있습니다. 이들은 일본내 유통에서 독점적 지위를 누리며 상품을 효율적으로 배분케 합니다. 또한, 동일한 집단에 속해있는 기업들 즉 케이레츠(Keiretsu)들과 밀접한 거래관계를 맺으면서 상품을 유통시킵니다.

이러한 종합상사 및 케이레츠들의 행동은 일본시장에서 시장지배력을 키웠습니다. 종합상사와 거래관계가 없거나 케이레츠에 끼어들지 못한 외국기업들은 일본에 물건을 판매하기가 매우 어렵 습니다.

분명 일본은 관세를 점차 인하하여 눈에 보이는 무역장벽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눈에 보이지 않는 장벽들이 미국 기업의 일본시장 진출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 미국의 대일본 수출에서 미국기업내 거래가 아닌 일본기업내 거래가 많다는 사실이 이를 드러내주고 있습니다.

▶ 일본내 높은 수입 제조 상품 가격

일본시장 폐쇄성은 '가격'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일본시장이 미국기업을 차별하지 않고 열려있다면, 일본 내 상품 가격과 미국 내 상품 가격은 거래비용을 제외하고는 대동소이 할겁니다. 반대로 일본시장이 닫혀있다면, 일본 기업들은 보호 속에서 독점적 지위를 누릴겁니다.

로버트 Z. 로런스는 "일본 내 상품가격이 다른 국가보다 매우 높다는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주장 합니다. PPP를 이용한 상품가격 비교시, 일본의 소비재 · 생산재 가격은 미국보다 25% 유럽보다 42% 비싸다고 지적합니다.

일본과 다른 국가들의 제조업 이익률 및 자기자본이익률 비교

또한, 일본 제조업자들은 상당한 시장지배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들의 이익률은 다른 국가와 비교했을 때 매우 높은 수준입니다. 더군다나 일본으로 수입된 상품에 대해서는 일본기업 상품보다 높은 가격이 책정되어 있습니다.

로런스는 "만약 일본 수입업자들이 시장지배력을 통해 초과이윤을 누리고 있다면, 일본의 유통시스템은 마치 '사적으로 설정된 관세'(privately administered set of tariff)처럼 작동하고 있는 셈이다" 라고 지적합니다.

▶ 관세 인하 요구로 일본시장을 개방할 수 없다

이 시기 자유무역은 '관세장벽 철폐'(removing tariff barriers)를 의미했습니다. 당시 세계무역시스템 이었던 GATT는 말그대로 관세와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 General Agreement on Tariffs and Trade) 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살펴본 일본의 무역장벽은 관세인하 요구로 해결할 수 없었습니다. 공식적인 관세율은 매우 낮더라도, 일본 특유의 경제시스템이 사실상 수입상품 가격을 높이거나 아예 시장진입을 가로막았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하여, 단순히 "자유무역 규칙(rules)을 준수하라"는 식의 요구를 하기보다, 수입물량 · 무역수지 등 지표의 목표값을 정해놓고 이를 강제해야 한다(quantitative targets) 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이른바, '규칙 보다는 결과'(Results rather than Rules) 입니다.

※ 결과지향적 관리무역의 필요성

  • MIT 대학 경제학자 Rudiger Dornbusch (1942-2002)

경제학자 루디 돈부쉬(Rudiger Dornbusch) 는 수입물량 · 무역수지 등 지표의 목표값을 강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대표적인 인물 입니다. 그의 주장은 1990년 출판된 『미국의 무역 전략: 1990년대를 위한 옵션』(『An American Trade Strategy: Options for 1990s』) 중 한 챕터로 실렸습니다.

돈부쉬는 "GATT 체제는 상당한 보호를 받고 있는 개발도상국의 문을 여는데 아무것도 하지 못했 다" [각주: 5 ] 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리고 "GATT 체제의 대표적인 실패는 여전한 일본시장의 페쇄성이다" [각주: 6 ] 라고 말합니다. 앞서 소개한 로런스의 주장처럼, "(관세를 줄여나갔음에도) 일본은 서로 다른 종류의 여러막의 보호막이 감싸고 있는 양파와 같다" [각주: 7 ] 는 것이었죠.

그렇다면 돈부쉬는 일본시장의 개방시키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한다고 주장했을까요?

돈부쉬는 미국정부가 일본을 향해 공세적인 요구를 해야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따라서 그는 " 일본의 미국산 제조업 상품 수입 증가율을 타겟으로 맞춰야 한다" [각주: 8 ] 고 강하게 주장합니다. 그리고 구체적인 증가율 수치를 제시하는데, "일본의 미국산 제조업 상품 수입 증가율은 다음 10년간 연간 15%씩 증가해야 한다" [각주: 9 ] 고 말합니다. 이어서 그 는 일본정부에게 이를 강제할 수단도 제시합니다. 만약 일본이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일본의 미국시장 접근을 제한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돈부쉬의 주장은 '결과지향적 조치( results-oriented) 를 추구하는 관리무역'(managed trade)' 라고 칭할 수 있습니다. 관리무역이란 정부가 교역에 직·간접적으로 간섭하고 관리하는 무역체제를 의미하는데, 특히나 그의 주장은 단순한 규칙(rules) 준수를 일본에 요구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확한 결과(results)를 내놓도록 압박해야 한다 는 점에 특징이 있었습니다.

※ 일본에게 구체적인 결과를 강제하는 무역정책이 타당한가

일본에게 구체적인 성과를 강제하자는 주장에 대해 경제학자들 간에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기본적인 자유무역 원리를 고수하는 학자들은 물론이고, 현재 일본과의 무역에 문제가 있다고 인식하는 학자들 사이에서도 여러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 일본의 무역개방도를 '결과'로 판단하는 것은 일종의 수출보호주의 (export protectionism)

국제무역이론의 일본어 무역 전략 대가, 자그디쉬 바그와티 (Jagdish Bhagwati)

그는 상대방이 어떤 무역정책을 취하든 상관없이 자유무역 정책을 고수하는 '일방주의'를 주장했다

바그와티가 보기엔 돈부쉬의 요구는 일본에게 '자발적 수입팽창'(VIE, Voluntary Import Expansion)을 요구하는 꼴이었으며, 진정 일본의 무역체제를 자유화하기 위함이 아니라, '제3국을 배제시켜 미국의 수출을 촉진하려는 것'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근본적으로 바그와티는 '무역상대국이 장벽을 낮춰야만 우리도 자유무역을 하겠다는 상호주의적 발상(reciprocity)'을 못마땅하게 여겼습니다. 그는 '상대방이 어떤 무역정책을 취하든 상관없이 자유무역을 실시하는 게 옳다는 일방주의(unilateralism)'를 믿었으며, 상호주의가 언제든지 보호무역으로 돌변할 수 있다고 우려 했습니다.

하지만 바그와티의 믿음과 바람과는 달리, 1980년대 미국 무역정책은 다른 형태의 일방주의로 나타났습니다. 바로, '제재 위협을 통해 상대방의 무역장벽을 일방적으로 낮추는 공격적 일방주의'(aggressive unilateralism) 이었고, 1988년 종합무역법 슈퍼301조가 이를 보여주었습니다.

[국제무역논쟁 80's 미국] 시리즈 마지막 글을 통해, 일방주의 · 상호주의 · 공격적 일방주의를 살펴볼 기회가 있을 겁니다.

▶ 양자적 혹은 일방적 해결방식이 타당한가 → 다자주의 틀 안에서 해결해야

로버트 Z. 로런스는 현재 GATT체제에 문제가 있으며, 일본시장이 닫혀있다는 문제인식은 돈부쉬와 공유하였으나, 구체적인 해결방법에는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로런스는, 일본이 미국산 제조업 상품 수입증가율 20% 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통상산업성(MITI)과 같은 일본 관료체계가 일본기업들에게 미국산 제조업 상품 수입을 강제해야 하는데, 이것은 진정한 시장개방이 아니라 일본 관료가 이끄는 '일본 주식회사'(Japan, Inc)를 더 확대하는 꼴 이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경우, 수입물량은 증가하겠지만, 일본경제의 폐쇄적인 시스템은 여전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그는 미국이 일본에 강제하는 형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기는 원치 않았습니다. 로런스는 GATT 체제가 문제점은 있으나, 미국-일본 쌍방 간이 아닌 다자주의 무역시스템 ( multilateral trade system ) 틀 안에서 무역분쟁을 해결해야 한다 고 믿었습니다.

GATT의 문제점을 인지하면서 여전히 다자주의 무역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여긴 사람들의 힘으로 GATT는 1995년 WTO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WTO는 GATT가 다루지 못한 비관세장벽 · 서비스부문 · 지적재산권 등도 포괄적으로 다루었고, 무역분쟁해결절차를 마련하여 공격적 일방주의가 발생하지 않게끔 주의를 했습니다.

이것 또한 [국제무역논쟁 80's 미국] 시리즈 마지막 글을 통해 살펴볼 겁니다.

▶ 전반적인 제조업 상품을 타겟으로 삼는 게 타당한가 → 부문별 세심한 접근 필요

  • 1980년대, 전략적 무역 정책 실시를 강력하게 주장했던 로라 D. 타이슨 (Laura D. Tyson)

로라 D. 타이슨(Laura D. Tyson) 은 자유무역 체제의 한계를 강하게 비판하고 전략적 무역 정책의 필요성을 설파하면서, 1980년대 미국 내 무역논쟁의 한 축을 담당했던 인물입니다.

그 녀는 일본의 불공정한 무역관행(unfair trade practices)에 대해 적극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믿은 면에서 돈부쉬와 닮았으나, 전반적인 제조업 상품을 타겟으로 삼는 해결책에는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타이슨은 최첨단산업(High-Tech) 내 일본의 무역행태를 문제 삼았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 전자 · 의약품 등을 대상으로 한 구체적인 산업별 접근(sectoral approach)이 필요하다 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그녀는 현재 전세계적으로 정부에 의한 개입이 만연해 있기 때문에, 국제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규칙(rules)을 수립하는 게 우선해야 한다 고 주장했습니다. 돈부쉬가 요구한 수량적 타겟은 지양해야 하며, 필요하더라도 후순위로 밀려야 한다고 여겼습니다.

※ 단순한 '자유무역 vs 보호무역' 논쟁이 아니다

이처럼 1980년대 미국 무역정책 방향을 둘러싼 논쟁은 단순히 '자유무역 vs 보호무역' 으로만 보기는 어렵습니다.

순수한 자유무역 원리를 고수했던 학자들이 없던 건 아니지만, 이들은 100% 자유무역을 믿은 게 아니라 자칫 시대 분위기에 휩쓸려 미국이 보호주의 무역정책을 채택할 것을 염려한 노파심이 더 컸습니다.

또한, 당시 미국이 처한 무역환경에 대해 문제로 인식하는 정도도 학자들마다 달랐으며, 동일한 문제인식을 공유했더라도 해결방법에 있어서는 또 서로 다른 의견을 보였습니다. 이번글에 나온 로런스와 돈부쉬가 이를 보여주며, 또 돈부쉬와 타이슨 간 서로 다른 해결책 도 이를 보여줍니다.

1980년대 국제무역논쟁의 복잡성을 드러내는 또 다른 사례는, 로라 D. 타이슨의 전략적 일본어 무역 전략 무역 정책 실시 주장에 대하여 전략적 무역 정책 (Strategic Trade Policy) [각주: 10 ] 을 이론으로 창안해 낸 경제학자들이 극렬하게 반대했다는 점입니다.

KOTRA OpenKnowledge

Title 2022 일본 진출전략 Corporate Author 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일본지역본부 Corporate Author 나고야 무역관; 후쿠오카 무역관; 오사카 무역관; 도쿄 무역관 Personal Author 김소정; 이현수; 이승희; 안재현; 김승호 Issue Date 2021 Publisher 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Series/Report No. KOTRA자료; 21-209 Table Of Contents Ⅰ. 시장 평가 및 주요 이슈
1. 개요
가. 시장전망
나. 주요 권역별 경제지표
2. '22년 주요 이슈 및 전망
가. 日 정부 '2050년 탄소 중립' 선언, 전 산업에 영향
나. 디지털청 출범, 디지털사회(DX) 실현 가속화
다. 재택·집콕소비 증가로 전자상거래(EC)·캐시리스결제 이용 급증
라. 한류의 일상화: MZ세대가 유행의 최전선에
마. 글로벌 공급망(GVC) 강화·스마트화 움직임

Ⅱ. 비즈니스 환경분석
1. 정치/경제/산업/정책 환경
가. 정치 환경
나. 경제 환경
다. 산업 환경
라. 정책·규제 환경
2. 시장분석
가. 시장특성 및 전략적 가치
나. 수출입
다. 투자
3. 한국과의 경제교류 및 주요 경협의제
가. 교역
나. 투자
다. 주요 경제협력 의제

Ⅲ. 진출전략
1. SWOT 분석 및 전략도출
2. 주요 이슈·산업별 진출전략
3. 한-일 경제협력을 통한 진출전략

첨부 1. 수출유망품목(상품)
첨부 2. 수출유망품목(서비스)
첨부 3. '22년도 KOTRA 주요사업(잠정)
첨부 4. '22년도 주요 정치경제 일정 및 유망 전시회 캘린더
첨부 5. [한국무역보험공사] 무역보험 인수방침 ISBN 9791140201679 Citation K II/B-00/XIII-b SGL 22, 69 p. ; URI http://dl.일본어 무역 전략 kotra.or.kr/pyxis-api/1/digital-files/a14127a6-b8ac-45c4-ab30-ce5d46425cef
Language kor Subject 시장조사 - 일본
경제사정 - 일본
정치경제 - 일본
산업사정 - 일본
무역사정 - 일본
투자환경 - 일본
사업환경 - 일본
기업해외진출 - 한국/일본
수출유망상품 - 일본
정치일정 - 일본
통상일정 - 일본 Appears in Collections 01. KOTRA자료 > 2021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미중 무역전쟁 속 일본의 생존전략[동아광장/박상준]

박상준 객원논설위원·와세다대 국제학술원 교수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과거에도 중국을 향한 미국의 불만이 여러 형태로 표출되고는 했지만, 최근의 대립은 차원이 일본어 무역 전략 다르다.

미국 정부는 중국 기업인 화웨이와 SMIC에 대한 부품 수출을 광범위하게 규제하기 시작했다. 일본이 한국에 대해 일부 반도체 소재의 수출을 규제하기 시작했을 때 우리가 느꼈던 분노를 생각하면 중국이 느꼈을 분노도 가히 짐작이 간다. 더구나 수출 규제는 미국 정부가 취한 다양한 조치의 일부에 불과하다. 중국은 미국의 수출 규제에 대항하기 위해 ‘수출관제법’을 제정했다. 미국뿐 아니라 미국에 협력하는 국가들에 보복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미중 마찰은 일본에 큰 골칫거리가 아닐 수 없다. 중국은 일본의 가장 큰 시장이고 미국은 두 번째로 큰 시장이면서 가장 중요한 우방이다. 미국과의 동맹관계를 해칠 수도 없고 중국 시장을 포기할 수도 없는 갈등 상황에서 일본 정부와 기업이 취하는 일련의 조치를 보면, 과거의 경험에 기반한 그들 나름의 생존 전략을 읽을 수 있다.일본어 무역 전략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반도체 산업에서 동맹국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일본은 미국 그리고 대만과의 공급망 구축을 강화하는 정책을 발표하면서 미국에 호응했다. 플래시 메모리 분야에서 시장 점유율 2위인 일본의 키옥시아는 점유율 3위인 미국의 웨스턴디지털과 인수합병을 논의 중이다. 일본이 3월에 구성한 ‘첨단 반도체 제조기술 컨소시엄’에는 미국의 인텔과 대만의 TSMC가 찬조회원으로 참여한다. 미국 공장의 증설 계획을 발표한 TSMC는 일본에도 연구개발센터와 공장을 신설하겠다는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연구개발센터 설립에는 일본 정부의 자금도 투입된다.

그러나 미국 편임을 감추지 않는 정부와 달리, 일본 기업은 중국 기업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일본 기업은 미국의 압박이 중국의 성장세를 일시적으로 둔화시킬 수는 있어도 꺾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미국과 일본은 1986년 반도체협정을 맺었고 일본 기업에 불리한 이 협정이 체결된 후 일본의 반도체 산업이 쇠퇴하기 시작했다. 이 역사를 알고 있는 중국은 미국에 순응해서 시장을 빼앗기기보다는 극단적인 대결을 통해서라도 미국의 양보를 얻어내 타협에 이를 것이라고, 일본 기업가들은 예상한다. 중국 시장의 성장 잠재력은 여전하다고 보기 때문에 물밑에서 중국 기업과의 협력 체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도요타는 올 3월 칭화대 산하의 중국 기업과 합병회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연료전지차의 기간 시스템을 중국에서 생산하기 위해서다. 세계 판매대수에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도요타자동차는 중국 시장에서도 약진 중이다. 중국 현지 생산을 위한 합병회사의 설립은 전기차 시대로의 이행에 대비한 포석이다.

일본 기업인들은 매년 대규모 대표단을 구성해 중국을 방문한다. 중국 정치인과 관료, 기업인들과 경제협력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방중단의 대표는 일본 굴지 기업의 회장인 경우가 보통이다. 일본 정치인은 동행하지 않는다. 민간 주도이기 때문에 정치적 분쟁과는 거리를 둘 수 있다.

그러나 동시에 중국의 위협에 대비한 준비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일본 상사는 전 세계 희토류 광산에 투자하고 있고, 자동차 관련 업계는 4월에 설립된 ‘전지 서플라이 체인 협의회’를 매개로 공급망 정비를 위해 연대하기 시작했다. 전자산업의 쌀이라고 불리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기술력을 가진 일본 기업 무라타제작소는 중국 매출 비중이 50%를 넘지만 현지 생산이 아닌 일본 국내 생산을 고집한다. 중국으로의 기술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일본 정부는 고급 인력에 대한 영주권 요건을 대폭 완화했지만, 최근 과학 연구자의 입국 심사를 다시 강화하기로 했다. 역시 중국으로의 기술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일본은 정치적으로 미국의 동맹국이라는 입장을 변함없이 견지해 왔고, 이것을 알고 있는 중국은 일본에 미국인지 중국인지 양자택일을 강요하지 않는다. 일본 기업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민간 차원의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고자 노력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중국을 경계하고 중국의 위협에 대비한다. 국제사회의 끝없는 환경 변화에 적응하며 터득한 생존 전략이다.

3. 일본 통제품목과 우리나라 통제번호, HSK 연계표 :
1. 통제목록(엑셀 파일)에 기재된 세부 통제사양에 해당하는 "통제품목"에 대한 연계정보임. 동 파일에서 품목명/HSK만 일치한다고 해서 통제품목에 해당하는 것은 아님. * 일본 통제목록상 각 통제품목에 대해 우리나라 전략물자 통제번호 및 HSK를 확인할 수 있게 연계한 참고자료
(전략물자 통제품목과 HSK 품목은 완벽히 일치하지 않음)

4. 일본 통제목록 기준 3개 특별조치 품목 통제사양 (한/일 병기)
* ‘19.7.1 발표된 개별허가 전환 대상 3개 품목(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레지스트, 에칭가스)에 대한 통제사양. (필요시 1번 자료 추가 참조)

5. (일) EU-일본 통제품목 연계표
*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요국에서는 EU 통제목록 체계를 따르고 있으나 일본은 이를 따르지 않아 안전보장무역정보센터(CISTEC)에서는 EU-일본 대비표를 제공하여 참고토록 하고 있음(경산성 HP에서 링크 제공)

* 참고로, 가장 오른쪽 칸에 “要”가 기재된 경우는 비교대상 일본 통제항목과 EU 통제번호의 통제사양이 완전히 일치하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미

6. (한) 일본 통제품목 민감/비민감 품목 색인
* 일본의 통제품목 중 민감/비민감 품목을 정리한 색인이며, 일본의 「포괄허가취급요령」중 화이트국가에 적용되는 “일반” 포괄허가 대상을 비민감으로 구분하여 작성되었음

* 3개 특별조치 품목을 제외하면 우리나라에 적용되는 “특별일반” 포괄허가 대상품목 구분도 이 자료의 비민감 품목 정보와 동일

* 본 색인을 바탕으로 붙임파일 ‘1. 일본 통제리스트(참고_한글번역)’을 참고하여 민감/비민감 품목을 판단할 수 있음

(일) 포괄허가 취급요령
* 별표 A에서 화이트국가 목적지(い地域①)로 “일반” 포괄허가 적용 가능함이 표기된 경우. 참고로 우리나라는 리(り)지역으로 구분됨

  • (1) 한글번역본은 단순 참고를 위한 자료이며, 일본어 원문을 중심으로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 (2) 관련 일본 경제산업성 홈페이지
    • 통제리스트 : https://www.meti.go.jp/policy/anpo/matrix_intro.html
    • 경제산업성 수출통제 메인 홈페이지 주소 : https://www.meti.go.jp/policy/anpo/index.html

    (우 06164)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511(삼성동) 무역센터 트레이드타워 16층 전략물자관리원 |
    대표전화. 02)-6000-6400
    COPYRIGHT (C) 2019 By KOSTI. ALL RIGHTS RESERVED.

    일본어 무역 전략

    등록 :2019-08-12 18:59 수정 :2019-08-12 19:04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일 세종시 정부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9.8.12 세종/연합뉴스

    정부가 12일 일본에 대한 수출통제 강화 방침을 밝혔다. 일본의 부당한 무역보복에 대한 ‘맞불’ 성격이다. 일본 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부당한 수출규제 강화로 대응한 뒤 우리 정부의 협의 요청에도 응하지 않는 등 아무런 태도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나온 불가피한 조처로 보인다. 그렇더라도 양국 간 경제적 갈등이 확대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만큼, 최대한 대화와 협상으로 풀어가려는 노력은 지속해야 한다. 정부는 이번 조처가 우리 수출기업에 미칠 부작용에 대해서도 세심히 살펴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날 발표한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을 보면, 일본은 수출 심사 간소화 우대국인 ‘가 지역’에서 제외돼 이번에 신설되는 ‘가의 2 지역’ 국가로 분류된다. 기존의 고시는 바세나르 협정 등 4대 전략물자 수출 통제 체제에 모두 가입한 29개국을 수출 간소화 우대국인 ‘가 지역’으로, 나머지 나라를 ‘나 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 ‘가 지역’을 ‘가의 1’과 ‘가의 2’로 나눠, 4대 체제 가입국이더라도 원칙에 맞지 않게 제도를 운영하는 나라를 ‘가의 2 지역’으로 따로 분류했고, 이번에 일본은 유일하게 ‘가의 2’에 속하게 됐다. ‘가의 2’ 지역에 대한 수출은 원칙적으로 3년짜리 포괄허가가 아닌 개별허가를 받아야 하는 등 사실상 ‘나 지역’ 국가 수준으로 규제가 강화된다고 한다.

    산업부는 이번 조처의 배경에 대해 “국제 수출통제체제의 기본 원칙에 어긋나게 제도를 운영하는 국가와는 긴밀한 공조가 어렵기 때문에 일본어 무역 전략 조정한 것”이라며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상응조치가 아니라고 밝혔지만, 이번 조처의 시점이나 내용 면에서 대응조처 성격이 짙다는 점을 부인하긴 어렵다. 정부의 이번 대응은 일본산 소재·부품이 대부분 국내 개발 및 제3국 조달 등을 통해 대체 가능하고, 일본 안에서도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일 무역갈등은 이제 일본이 이번 조처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새로운 고비를 맞을 개연성이 커졌다. 이번 조처는 앞으로 20일간의 의견 수렴 절차와 규제 심사,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다음달 시행되는데, 정부는 “의견 수렴 기간 중 일본 정부가 협의를 요청하면 언제 어디서건 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번에 적극 협의에 응해 양국 간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무역갈등을 풀어갈 계기로 삼길 기대한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