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환율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oinverter (1.99불 → 무료)

일반인 실시간 환율정보 못본다…외환시장 이원화

기업이나 역외(域外)거래자 등은 외환시장에 참가하는 각 은행이 제시하는 매수 실시간 환율 실시간 환율 매도 호가(呼價)를 토대로 은행과 협상해 ‘사자’ 또는 ‘팔자’ 주문을 내야 한다.

개인은 지금처럼 은행이 별도로 고시하는 대(對)고객 환율에 따라 외화를 사고팔면 된다.

한국은행과 외환시장협의회는 내년 2월 1일부터 서울외환시장 거래방식을 이같이 바꾼다고 27일 밝혔다.

외환시장이 은행 간 시장과 대고객 시장으로 구분되면서 일반인은 은행 간 시장에서 형성되는 가격 정보를 실시간으로 볼 수 없게 된다.

은행은 실시간 환율과 주문 체결 명세 등의 정보를 토대로 약간의 수수료를 붙여 매수 매도 호가를 기업과 역외거래자에게 제시한다. 그러면 기업 등은 여러 은행의 호가를 비교해 본 뒤 가장 유리한 은행과 협상해 주문을 내는 방식이다.

은행 간 시장의 환율이 도매가격이라면 각 은행이 대고객 시장에 제시하는 매수 매도 호가는 권장 소매가격인 셈.

외환시장협의회 이상면 회장은 “서울외환시장에서 기업과 역외세력의 영향력이 커져 은행이 단순 중개인 역할을 하는 데 그치고 있다”며 “특히 내년부터 외국인의 원화 차입이 자유화되면 투기적 거래가 늘어날 수 있어 제도 변경을 미룰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은 오재권 외환시장팀장은 “그동안 역외거래자들은 은행 간 시장의 환율 정보를 실시간으로 보면서 외환시장을 흔들어 실시간 환율 왔던 게 사실”이라며 “제도가 바뀌면 역외세력의 투기 거래가 위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실시간 환율이 공개되지 않음으로써 일부 은행은 고객을 속여 이득을 얻거나 협상력이 떨어지는 중소기업 및 개인이 상대적으로 불리한 조건에서 외환거래를 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이에 대해 오 팀장은 “각 은행의 매수 매도 호가가 완전히 공개되기 때문에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면 오히려 실시간 환율 일반인은 더 유리한 조건으로 외화를 사고팔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오늘환율 실시간 환율 - 환율계산기, 실시간 환율 정보

오늘환율 - 환율계산기, 실시간 환율 정보

■ 손쉽게 받아보는 환율 정보
원하는 나라에 대한 기준환율, 살 때, 팔 때, 보낼 때, 받을 때 가격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 환전계산 기능
각 환율에 대해 기준환율, 살 때, 실시간 환율 팔 때, 보낼 때, 받을 때 가격기준으로 환전 계산이 가능합니다.

* 환율 변동 그래프
1주일, 1달, 3달, 6달, 1년의 기준환율 변동을 볼 수 있으며 해당 기간의 최고치와 최저치를 알 수 있습니다.

■ 목표 환율 푸시 알림
원하는 환율 목표 값에 대해 알림을 설정하면 그 목표 값에 도달시 푸시 알림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자동 로딩 설정 기능
실시가 환율 실시간 환율 정보를 자동으로 로딩할 수 있으며 로딩 주기도 설정가능합니다.

"오늘환율"과 함께 티끌모아태산하세요~

Disclaimer:
AppAdvice does not own this application and only provides images and links contained in the iTunes Search API, to help our users find the best apps to download. If you are the developer of this app and would like your information removed, 실시간 환율 please send a request to [email protected] and your information will be removed.

환율계산기 - 달러, 유로, 엔 포함 실시간 환율 적용 계산기

환율계산기 어플을 찾다 보면 참 많은 app들이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똑똑계산기 실시간 환율 - 다용도계산기 라는 이름이 붙은 어플은 굉장히 다양한 활용도를 자랑합니다. 특히 땡스기빙(Thanks Giving)을 맞아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 세일을 앞두고 직구를 준비하시는 분들은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일본 등 다양한 국가에서의 직구를 노리고 있을 텐데요. 그 때 마다 네이버 환율계산기에서 해당 국가를 선택하여 환율을 계산하는 것 보다는, 똑똑계산기를 설치하여 간편하게 환율을 계산 하는것이 더 좋을 수 있습니다. 특히 똑똑계산기는 실시간 기준환율을 반영하여 환율 계산을 해 주고, 사용자가 카드수수료 등을 고려하여 사용자 지정환율을 적용하여 계산할 수도 있다는 것이 장점인데요. 전세계 모든 국가의 환율이 계산 가능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다양한 나라 환율을 지원 합니다.

직구용 환율 계산기 어플 사용 예시

직구용 환율 계산기 어플 사용 예시

똑똑계산기: 직구용 환율 계산기

안드로이드의 경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똑똑계산기를 검색하면 쉽게 다운받을 수 있는데요. 다운로드 수가 5,000만회 이상인 인기 어플인 만큼 그 기능도 많습니다. 환율계산 뿐만 아니라 직구 블프 세일에 꼭 필요한 할인계산기, 직구를 할때 무게나 크기를 알아보기 위한 단위변환기 등 다양한 기능이 있어 직구에 최적화 된 어플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직구에 있어 주의해야 할 점은 관세인데요. 네이버 관세계산기를 이용하다가 정확하지 못한 계산으로 관세 폭탄을 맞은 사례도 있는 만큼 네이버 관세계산기(관부가세계산기) 믿지마세요! 관세청 관세계산기 확인 필수를 참고하여 직구 물품을 주문 하시기 바랍니다.

실시간 환율


Coinverter (1.99불 → 무료)

해외 여행과 직구의 필수품! 환율 계산기 하나 받아두세요.

' Coinverter '의 기능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전세계 160개국 통화에 대한 실시간 환율 정보를 볼 수 있는 동시에, 통화 간의 상호 계산을 할 수 있습니다. 환율과 관련해 꼭 필요한 기능만 갖추고 있고, 디자인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해 만족감이 높습니다.

사실 일전에 한 번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 앱인데요. 맥 운영체제에 알림센터 위젯이 막 도입되던 시절이라 제작사 사이트에서 베타 버전 형태로만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후 맥 앱스토어에 1.99달러로 출시됐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무료로 풀린 것입니다. 한 번쯤 다시 소개할 기회가 있겠다 싶었는데 시기적절하게 무료로 전환한 것 같습니다. 아직 베타 버전 쓰고 계신 분은 이번 기회에 정식버전으로 옮겨오세요.

사용 방법은 무척 간단합니다.

우선 앱을 실행하면 여러 국가의 국기가 달린 창이 나타나는데, 국기 오른쪽에 현지 금액을 입력하면 나머지 통화도 시세에 맞게 환산됩니다. 예를 들어, 실시간 환율 미국 국기를 선택하고 99(달러)를 적어넣으면 원화로는 약 11만원, 유료화로는 약 88유로라고 알려줍니다.

기본으로 표시되지 않는 통화는 환경설정을 통해 추가하거나 뺄 실시간 환율 수 있게끔 했습니다. 사용자의 현재 위치를 자동으로 인식하는지 원화는 따로 설정을 하지 않아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알림 센터에 환율 전광판을 달아주는 위젯도 포함돼 있습니다. 알림센터 밑에 있는 '편집' 버튼을 누른 후 Coinverter라는 위젯을 추가하면 됩니다. ▼

환율 계산기처 역할을 하는 메인 앱과 마찬가지로, 알림센터 위젯도 사용자 입맛에 맞게 수정할 수 있습니다. 위젯 제목 오른쪽에 있는 ⓘ 버튼을 누르면 편집 모드로 전환되는 데 새로운 항목을 추가하고 싶을 때는 ⊕ 버튼을, 반대로 기존 항목을 삭제하고 싶을 때는 실시간 환율 ⊖ 버튼을 누르면됩니다. 항목 개수가 4개를 넘어가면 'show more' 버튼을 눌러 페이지를 펼쳐야 하는데요. 중요도에 따라 순서를 적절히 배치하시기 바랍니다.

실시간 환율정보 실시간 환율 은행만 제공키로

실시간 환율정보 은행만 제공키로 내년 2월부터… 기업·개인에겐 중단 김민열기자 [email protected] 외환시장운영협의회는 내년 2월부터 환율호가 방식을 개선, 외환시장에서 실시간 형성되는 원화 값 시세 정보를 기업과 개인에게 제공하는 것을 중단하고 시장참여 은행에만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은행간 시장의 환율 최적호가와 체결가가 은행간 시장참여은행 뿐 아니라 기업과 역외거래자 등 대고객시장 참가자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돼 왔다. 오재권 한국은행 외환시장팀장은 "은행간 시장의 매입ㆍ매도 호가와 체결가가 아무런 여과 없이 그대로 대고객 시장 참가자들에게 전달됨에 따라 은행간 시장의 쏠림 현상이 심화되는 부작용이 큰 문제점으로 지적돼 이를 개선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내년 2월부터 외화를 사거나 팔 경우 은행들이 제시하는 '준거환율'에 근거해 협상을 벌여야 한다. 준거환율(reference rate)이란 거래은행이 시장에서 거래되는 환율에 실시간 환율 일정 부분 수수료를 더한 것으로 은행이 시장상황에 기초해 고객에게 제시하는 별도 환율을 말한다. 한은과 외시협은 환율호가방식을 바꿀 경우 외환시장이 안정화되고 은행간 가격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장기적으로 외환거래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현행 은행간 시장의 최적 매수ㆍ매도 호가를 보면서 시장환율 수준을 의도적으로 움직이는 역외 투기적 거래도 억제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기업들은 그 동안 제공되어온 실시간 가격정보를 볼 실시간 환율 수 없게 됨에 따라 은행측이 환전하는 기업에 불리하도록 환율을 조작할 가능성이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기업들은 '도매가격(은행간 시장 환율)'을 모르는 상황에서 은행들이 제시하는 '소매가격(준거환율)'을 기준으로 외환거래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중소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우월적 지위에 있는 은행에 끌려 다니며 피해를 볼 실시간 환율 염려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각 은행의 고시환율을 기준으로 외환거래를 해온 개인들은 제도가 바뀌어도 별 영향을 받지 않는다. 호가방식이 바뀌더라도 은행간 시장의 개장가ㆍ종가ㆍ고가ㆍ저가, 시간대별 체결가, 시장평균 환율 등의 정보는 종전처럼 계속 제공된다. 입력시간 : 2005/12/27 17:14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